경상도 사투리를 심하게 쓰는 한 남자가 
식당에서 국밥을 먹고 있었다. 
이 남자가 국밥을 먹다 말고 

큰소리로 아줌마를 불렀다. 
"아지메, 대파 주이소." 

식당 아줌마는 약간 못마땅한 표정으로, 
대파를 한움큼 썰어, 국밥 그릇 위에 얹어 주었다.

그런데도 이 남자는 또 아주머니를 불렀다. 

"아니고∼ 대파 주라니까예. "

그러자 식당 아줌마는 짜증난 목소리로 말했다. 

"대파 드렸잖아요. "

순간 당황한 남자가 천천히 말했다. 
.
.
.
.
.
.
.
.

"아지메! 그기 아니고예… 

데~워 주이소.
ㅎㅎ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