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나 가슴에 와 닿습니다.

      ♥ 사랑합니다 ♥


●서로 생각나는 사람으로●

우리 가끔은 
생각나는 사람으로 
살았으면 합니다.

적당히 
걱정도 해주며 
간혹 궁금해 하기도 하며
무슨 고민으로 
힘들게 사는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아주 가끔은 
생각나는 사람으로 
살았으면 합니다.

그대가 있는 그 곳에는 
비가 오는지.

가장 힘들 때면
누가 많이 생각나는지.

보고 싶은 사람이 
있을 때는 
어떻게 하는지.

괜스레 서로 
물어보고 싶어지도록 
생각나는 사람으로 
살았으면 합니다.

월급날은 작은 결실의 여유라는 이유로,

비 오는 날은 비내린다는 이유로...‥ 

우연히 무언가 
익숙한 번호가 
앞차 번호로 
눈에 뜨일 때에도
갑자기 그리운 사람으로 떠올릴수 있도록 
생각나는 사람으로 
살고싶습니다.

아마 내몸이 아파 
마음이 울적한 날이면 
나는 갑자기 더욱더 
사무치는 서글픔 때문에 
생각나는 사람을 
가슴에 담고 싶을겁니다.
그렇게 
살았으면 합니다.

스치는 세상사에 
많은 인연으로 
받아들임이 아니라
신이 주신 필연적인 
만남이라 믿으며 
서로에게 문득 문득 
생각나는 사람으로 
살았으면 합니다.

만약....
이 글을 읽고~~~

이렇게 부탁을 할 사람이 있다면 참 다행입니다.

이렇게 말을 전하고 싶은 사람이 있다면  
참 행운 입니다.

이렇게 자연스레 
생각나는 사람이 
그대에게 있다면 
그대는 참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겁니다.


  ▷ 윤복희, 패티김 ◁

    좀처럼 듣기 어려운
  환상적인 노래입니다.
         볼륨을 높이고
     즐겁게 감상하세요!

 https://www.youtube.com/watch?v=-zP_-K7E8fk&feature=youtube_gdata_player

♡ 진한 감동이 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