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기극” 김웅 사퇴에 댓글 600여 개…검찰, 불만 폭발

 뉴스A   대한민국은 위기 상황입니다.

검사는 이름으로 남는다.' 라고 쓰고 사직의사를 밝힌 김웅 부장검사의 글에 검사들의 댓글이 6백 개 넘게 달렸습니다.

 

특히 윤석열 검찰총장 사단에 있다가 좌천된

박찬호 제주지검장도 댓글을 달았는데,

어떤 내용인지 최주현 기자가 소개합니다.

 사기극” 김웅 사퇴에 댓글 600여 개…검찰, 불만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