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슬바람은 부는 것이다. 계쩔은 벌써

깊어져, 우리는 또 한발 늦는다 싶을 것이다.

한발 늦는 그것이 다시 길을 걷게 한다면

저 산도 애써 아침해를 밀어올리긴 하지만.

 

GPPKYxx.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