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유럽으로 떠나기 전 백악관 남쪽뜰에서 기자들에게 말하고 있다. 미국무역대표부(USTR)는 이날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 수입품 6천31개 품목에 대해 10%의 추가 관세를 부과할 방침이라고 밝히고 공청회 등을 거쳐 8월 31일 이후 최종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18일 500억 달러의 중국 수입품에 대한 고율 관세 부과 방침에 중국이 같은 규모의 보복 관세로 맞대응을 천명하자 그보다 4배 많은 2천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해 재보복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미국과 무역전쟁을 치르는 중국이 항일전쟁 때의 역사적 교훈을 되살려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콩 동방일보는 11일 사설에서 "미국 정부의 제재에 백기 투항한 통신장비업체 ZTE의 사례를 들어 미국과의 무역전쟁에서 이길 수 없다는 비관론이 나오지만, 이는 결코 올바른 분석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중국 2위 통신장비업체이자 미국 내 스마트폰 판매 4위에 오른 ZTE는 국제사회의 이란 및 북한 제재를 위반했다는 이유로, 지난 4월 미국 기업과 7년 동안 거래를 못하도록 하는 미국 제재를 받았다. ZTE는 반도체를 비롯한 주요 부품을 미국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제재 이후 문을 닫을 위기에 몰렸다. 결국, 거액의 벌금 납부와 경영진 교체 등에 동의하고서야 제재를 해제 받게 됐다.동방일보는 "항일전쟁 당시에도 일본을 결코 이길 수 없다는 비관론이 대두했지만, 마오쩌둥(毛澤東)은 중국의 넓은 영토와 많은 인구를 활용한 장기전을 주장했고, 역사는 그의 주장이 옳았음을 입증했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과의 무역전쟁은 3년, 8년, 심지어 그 이상이 걸릴 수 있는 장기전이 되겠지만 중국은 사회주의 체제의 우수성과 국민의 지지 등을 기반으로 그 전쟁에서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콩 명보는 중국이 무역전쟁에 대응해 국내외에서 두 종류의 '농촌이 도시를 포위하는 전략'을 구사할 것으로 전망했다. 명보에 따르면 지난주 베이징에서 열린 전국 향촌 진흥 전략 추진회의에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 등 중국 지도부는 농촌의 발전과 번영을 통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얻는 방안을 논의했다. 명보는 "문화대혁명 당시 지식 청년을 농촌으로 내려보내 실업 문제를 해결한 상산하향(上山下鄕), 개혁개방 당시의 농가별 자율경영, 2008년 금융위기 때의 농촌 소비 진흥책처럼 중국은 위기 때마다 농촌을 활용했다"며 "이번 무역전쟁에서도 농민공의 귀향 창업 등을 지원해 취업 대란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대외적으로는 아프리카, 중동, 동유럽 등 국제사회의 '농촌'으로 분류할 수 있는 개발도상국과 연대를 강화해 '도시'인 미국을 포위하는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고 명보는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