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는 12일 오전 10시 30분께 한울원전 2호기(가압경수로형 95만kW급) 원자로가 자동 정지했다고 밝혔다. 한 주민은 "원전 터빈 발전기에서 스팀이 과다 분출된 장면을 봤다"고 말했다. 한울원전은 "현재 원자로는 안전상태를 유지하고 있고 이번 정지에 따른 방사선 영향은 없다"며 "원자로 정지 원인을 조사한 뒤 설비를 정비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