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1월 24일 오전 9:01 · 

<트위터 계정주 사건의 본질은 이간계>
저나 제 아내는

물론 변호인도

문준용 씨 특혜채용 의혹은 ‘허위’라고 확신합니다.

 

변호인 의견서에도 이 점을 분명히 밝혔습니다.

 

제 아내를 고발한 측은

1)아내가 트위터 계정주이고

2)그 트위터로 특혜취업의혹 글을 썼으며

3)그 글이 죄(허위사실에 의한 명예훼손)가 된다고 주장합니다.

 

따라서 아내의 변호인으로서는

1)자신이 계정주가 아니며

2) 특혜의혹 글을 쓰지 않았음을 밝히는 동시에

3)그 글이 죄가 되지 않는다는 것도 법적으로 입증해야만 합니다.

 

특히 트위터 글이 죄가 되지 않음을 입증하기 위해선,

   먼저 특혜채용 의혹이 ‘허위’임을 법적으로 확인한 뒤

이를 바탕으로 ‘허위사실에 대한 명예훼손’ 여부를 가릴 수 밖에 없습니다.

 

대선경선 당시 트위터 글을 이유로

  제 아내에게 가해지는 비정상적 공격에는

‘필연적으로 특혜채용 의혹을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 민주당을 분열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보는 이유입니다.

 

검찰제출 의견서를 왜곡해

  유출하고 언론플레이하며

이간질에 앞장서는 사람들이

이간계를 주도하는 사람들이며

이들을 밝혀내는 것이

   ‘트위터 계정주 사건’의 본질이자 핵심입니다.

 

제 아내는 결코 계정주도 아니고

   그런 글을 쓰지도 않았음을 다시 한번 밝힙니다.

 

우리는 문재인정부

성공 민주당정권 재창출이라는

역사적 책임을 다해야 하고 차이를 넘어 단결해야 합니다.

 

통상적이지 않은

   제 3자의 ‘대선경선후보 명예훼손 고발’로

이렇게까지 온 안타까운 현실을 개탄하며

이유막론하고 억울한 의혹제기의

   피해자인 문준용씨에게 깊은 유감의 뜻을 전합니다.